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모유이야기
 산전교육
 신생아 모유먹이기
 신생아 이후 모유먹이기
 모유수유 중 아기문제
 엄마 질병과 모유수유
 엄마 웰빙과 모유수유
 아기 질병과 모유수유
 모유와 약물/예방접종
 직장맘 모유수유
아가 성장
아기 변
잠자기와 버릇들이기
이유식과 밥 먹이기
모유먹이기 > 모유이야기
사출이 잘 되지 않는 경우에는

사출이 잘 되지 않더라도 젖을 끊지 마십시오  젖이 유방 속에 있어도 사출이 되지 않으면 젖이 나오지 않아서 아가가 젖을 쉽게 먹을 수가 없습니다. 이런 경우 아가는 처음에는 어느 정도 젖을 먹지만 곧 젖이 잘 나오지 않으면 먹지 않게 되고, 그러면 효과적으로 후유를 먹을 수 없게 됩니다. 사출이 늦어지면 여태 즐거운 마음으로 젖을 물고 열심히 먹던 아가가 젖이 나오지 않으니 울면서 고개를 뒤로 젖히고 젖을 빨지 않으려 합니다. 이때 많은 엄마들은 아가가 젖 빨기를 싫어하나보다 하고 생각합니다. 분유를 같이 먹고 있는 아가라면 더욱더 우유병만 빨려고 합니다. 이게 하루 이틀 지나다 보면 엄마 젖도 말라버리고 젖먹이려고 실랑이를 하다가 젖은 점점 더 마르게 됩니다. 많은 엄마들은 이때 주위에서 도움이 안 되는 소리들만 듣게 되고 그러면 그만 젖을 끊게 됩니다. 하지만 사출이 늦어지는 것이 일시적인 경우 그 원인을 밝혀서 교정하면 금방 사출이 다시 일어나게 됩니다.


사출이 잘 안 되면 그 원인을 밝혀야  사출이 처음부터 생기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사출이 잘 되던 엄마에게도 어느 순간 사출이 잘 안 생기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사출은 심리적인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엄마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젖꼭지가 아픈 경우는 사출이 잘 생기지 않아 젖먹이기가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간혹 젖을 먹일 때도 재미있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본다는 엄마가 있는데, 흥분된 상태에서 젖을 먹이면 사출이 잘 일어나지 않아서 아가가 보채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하십시오. 물론 텔레비전의 소음도 한몫을 할 것입니다. 술이나 커피도 아주 많이 먹으면 사출이 잘 안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간혹 먹는 맥주 한 캔이나 하루에 커피 한두 잔은 대개 상관이 없습니다. 그거 먹고 싶어서 안달이 나는데 아가를 위해서 참느라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오히려 젖을 먹이는 데 더 손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사출이 늦어질 때는 이렇게  사출이 잘 되지 않는 경우 마음을 느긋하게 먹는 것이 좋습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흥분하면 젖은 잘 나오지 않습니다. 엄마가 너무 힘들어도 사출이 억제되기 때문에 틈만 나면 쉬거나 자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집안의 다른 식구들이 엄마를 도와주어야 합니다. 수유하는 엄마를 위해서 아빠가 도와주면 귀여운 아가에게 모유를 먹이기가 더 쉬워집니다. 엄마가 아빠의 사랑을 받으면 모유도 잘 나옵니다. 아빠가 출퇴근할 때 엄마와 아가를 한 번 더 안아주고 뽀뽀도 한 번 더 해주십시오. 사출이 억제된 원인은 일시적인 것일 수도 있고 지속적인 것일 수도 있습니다. 저절로 해결되는 원인이라면 젖을 말리지 않고 사출을 촉진시키기 위해서 열심히 물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가가 배고파할 때마다 젖을 물리고 가능하면 오래 빨리고 양쪽 젖을 다 물리는 것이 좋습니다. 수유 전에 따뜻한 찜질을 해서 사출이 생기는 것도 도와주고 유방을 부드럽게 마사지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TV는 끄고 조용한 곳에서 수유를 하십시오. 수유 전에 아가의 얼굴을 한 번 더 보고 사랑하는 느낌을 가지고 수유를 하면 젖이 더 잘 나오게 됩니다. 젖이 안 나오는데 이번에는 잘 먹일 수 있을까 조바심하며 젖을 먹이면 그나마 나오던 사출도 멈춰버릴 수 있습니다.

 

 

2006. 11. 15.

소아과전문의, 국제인증수유상담가(IBCLC) 정유미

작성일 : 2006.11.16 (조회수 : 46378)
조리원 평가-7년 간 연구비용 11억원, 시행은 언제부터?
2015년 모자보건법이 개정되면서 3년마다 산후조리원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표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7년 간 연구비용 11억원, 신생아 인권과 감염 관리에 필수적인 24시간 모자동실은 언제 평가될까요?
우리가/그들이 보는 것:분유 마케팅과 모유수유:WHO
전 세계 분유 산업은 연간 550억 달러(66조원) 규모이며 매년 수십억 달러를 제품 판촉에 사용한다. 이는 분유 판촉이 소아 건강과 발달에 평생에 걸쳐 막대한 영향을 미치므로 마케팅을 제한하기로 한 국제적 합의를 따르지 않는 것이다. 마케팅은 분유업계가 후원하는 인
모유수유 2년 이상은 하세요
24개월 이후도 아기와 엄마가 원하는 한 계속 모유수유. 아기와 엄마가 누리는 모유수유 장점은 대부분 기간과 수유량에 비례한다. 복직 후, 혼합수유라도 오래 하자.
한국의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현황
1993년 부산 일신기독병원이 최초로 임명되었고, 2006년 59개로 가장 많았으나 점차 줄고 있으며, 올해는 2002년에 인증받은 서울의 일신조산원 등 5개 분만기관이 철회되어 2021년 7월 현재 10개의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이 있습니다.
완모(완전모유수유)보다 중요한 것?
완전모유수유보다 중요한 것은 아기를 건강하게 잘 키우는 것입니다. 아무리 좋은 모유지만 부족하면 아기는 배를 곯게 됩니다. 질만큼 양도 중요하기 때문에 젖을 충분히 먹을 수 없을 때는 모유를 적극적으로 늘리면서 동시에 분유 보충을 고려해야 합니다.
완모(완전모유수유)에 대한 오해
ㆍ 완전모유수유는 모유(+비타민, 무기질, 약)만 먹는 것 ㆍ 첫 6개월은 모유만으로 충분하므로 완전모유수유 권장 ㆍ 첫 6개월 동안은 물도 먹이지 않는다 ㆍ 6개월 이유식 시작하면 완전모유수유라 하지 않는다
잘못 알려진 젖양 부족 징후
가슴이 작거나, 젖이 돌거나 차는 느낌이 없거나, 젖을 짜보니 적게 나오거나, 아기 입에 손을 대봤더니 계속 빨려고 하거나, 젖을 먹은 후에 분유를 주니 또 먹거나, 아기가 많이 보채거나 잠을 잘 못 잔다고 젖이 부족하다고 단정하고 무조건 분유부터 보충하지는 말아야
뇌가 25%밖에 안 만들어졌어요
직립보행으로 골반이 좁아진 인간 아기는 뇌가 25%밖에 안 만들어진 상태로 태어납니다. 그래서 뇌가 성인의 80%가 되는 생후 2년까지는 모유수유가 아직 태반 기능의 연장인 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일본 산후케어센터와 한국 산후조리원
엄마가 스스로 아기를 돌볼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적인 일본 산후케어센터와 달리, 한국 산후조리원은 엄마의 조리를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에, 엄마와 아기가 분리되어 있습니다. 전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이상한 현상입니다.
모유대체품 판촉에 관한 국제 규약을 아시나요?
모유대체품 판촉에 관한 국제 규약은 1981년 세계보건기구가 모유수유 증진을 위해 분유 등 모유대체품의 유해한 판촉 행위를 규제하기 위해 채택한 규약입니다. 한국에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이 규약의 일부 조항이 법제화되어 있습니다.
젖 올림(역류)과 트림
모유수유아는 꼭 트림을 시켜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젖을 자꾸 올리거나 사출이 심해 수유 중에 공기를 많이 삼키는 아기는 트림을 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모유 장점, 얼마나 먹이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아기가 모유수유로 얻을 수 있는 장점은 젖을 얼마나 많이, 또 오래 먹였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즉, 혼합수유보다는 완전모유수유가, 4개월보다는 6개월 이상 젖을 먹일수록 질병 예방 효과가 커지는 거죠. 이것을 영어로는 dose-response, 즉 용량 반응 효과라고 합니다.
젖양 늘리는 방법
젖양 부족으로 진단받으면. 1. 바른 수유 자세와 젖 물림으로 2. 자주 먹이고, 충분히 빨리고, 밤에도 젖을 먹입니다. 3. 수유 후 성능이 좋은 병원급 양쪽 전동식 유축기로 규칙적으로 젖을 짜고 4. 짠 젖은 우유병 대신 수유보충기로 보충합니다. 5. 젖양 증가하는
최근 10년 모유수유율이 감소한 이유?
2012년 이후 한국은 다른 국가와 달리 특이하게도 완전모유수유율이 생후 1주보다 2주, 3주가 되면 점점 더 높아집니다. 2013년 <한국의 모유수유 실천 양상과 영향요인 및 정책과제>에서도 제왕절개분만율이 높고 거의 모자동실을 하지 않는 병원과 산후조리원 환경 때문에
산후조리원 모자동실 운영 (모자보건법 15조 21)
산후조리원 모자동실 운영 (모자보건법 15조 21) 산후조리업자는 임산부와 영유아의 정서안정을 도모하고, 감염이나 질병을 예방하기 위하여 임산부와 영유아가 같은 공간에서 함께 지낼 수 있는 모자동실을 적정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1] [2] [3]